의식의 장애가 없이 전반적인 지적 능력 특히, 기억력의 감퇴가 후천적으로 서서히 지속되는 임상증후군을 말합니다.
과거에는 치매를 망령이나 노망이라고 부르면서 노인이면 당연하게 겪게 되는 정상적인 부분 즉 노화에 따르는 생리적인 현상으로 간주했으나 최근에는 뇌의 대표적인 질환으로 인식하게 되었습니다.

노인성치매의 주요 증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 자주 되풀이해서 물어보고, 평소에 아주 익숙해 있던 일도 잘하지 못합니다.
- 말할 때 적절하지 않은 단어를 사용하거나 의사전달이 잘 되지 않습니다.
- 시간과 장소의 감각이 없어지고, 판단력이 떨어집니다.
- 숫자가 무엇을 뜻하는 것인지 잘 모릅니다.
- 물건을 어디다 두었는지 모르고 엉뚱한 곳을 찾습니다.
- 기분과 행동이 짧은 사이에 순간적으로 변합니다.
- 성격이 급변하고 흥분과 의심, 두려움 등의 감정을 반복적으로 나타냅니다.

이러한 치매는 주로 65세 이후 노년기에 많이 생기며, 현재 심장병, 암, 뇌졸중에 이어 4대 주요 사망 원인으로 불릴 정도로 중요한 질환의 하나입니다.

치매의 유병률을 살펴보면 다소의 차이는 있지만 65세 이상에서 약 5~7%, 80세 이상에서는 약 30~40%가 발병된다고 보고되었습니다. 또한 노인성 치매는 우리 나라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노인 인구의 빠른 증가로 그 수가 급증하고 있으며, 이로 인한 문제는 환자 자신은 물론 가정 및 사회적인 문제로도 인식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인성 치매의 올바른 진단, 평가 및 치료를 위해서는 다각적으로 방면에서 치매의 원인 규명이 이루어져야 하고 종합적인 치료대책이 따라야 할 것입니다.